내년도 29개 공공기관에 1조 1,780억 원 연구개발(R&D) 투자 권고 (2015. 11. 4)

  • 한국전력기술 등 29개 공공기관에 대해 매출액의 1.95%, 총 1조 1,780억 원 규모를 내년도 연구개발에 투자하도록 권고(안)을 마련하고, 10월 30일 제 16회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운영위에서 심의, 의결
    • 기존 19개 기관 외에 신규 10개 관을 추가 이외에도 • 권고의 실효성 확보를 위한 권고시기 조정(12월→10월) • 현장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수렴을 통한 모니터링 강화 • 국가 전체 연구개발 효율성 제고를 위한 자체 연구개발정보의 단계적 NTIS 연계를 추진하고 자체 연구시설·장비도 공동활용토록 권고하였다.

‘K-ICT 시큐리티 이노베이션 확산 방안’ 발표 (2015. 11. 13)

  • K-ICT 시큐리티 발전 전략」의 액션플랜(Action Plan)으로, 스타트업ㆍ인재ㆍ기술의 혁신을 가속화ㆍ확산하여 정보보호산업 육성의 본격적인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K-ICT 시큐리티 이노베이션 확산 방안」을 수립
    • • 창의·도전적인 시큐리티 스타트업 창업(K-스타트업 시큐리티) 활성화, • 우수 보안인재 양성체계 고도화, • 글로벌 사이버보안 기술경쟁력 강화 등 3대 과제를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
  • 미래부는 동 방안을 통해 ’19년까지 국내 정보보안 시장 규모 3조 원 달성 및 정보보안 일자리 16,000개 신규 창출, 선진국 대비 기술격차도 현재 1.6년에서 0.3년으로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미래부 - 고려대, ‘IoT 소프트웨어 보안 국제공동연구센터’개소 (2015. 11. 20)

  • 미래창조과학부와 고려대학교는 11월 19일 사물인터넷(IoT) 보안 원천기술 개발 및 글로벌 사이버보안 연구개발 협력 강화를 위한「사물인터넷(이하, ‘IoT’) 소프트웨어 보안 국제공동연구센터」를 개소
    • 미래부의 ‘IoT 소프트웨어 보안 취약점 자동분석 기술 개발’ R&D 과제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우리나라(고려대ㆍ한국인터넷진흥원)를 비롯, 미국(카네기멜론대), 영국(옥스퍼드대), 스위스(취리히연방공과대) 등 4개국이 공동으로 참여

미래부 - 산업부, 웨어러블 디바이스 산업 본격 육성 (2015. 11. 27)

  • 미래창조과학부·산업통상자원부 공동으로 미래성장동력·산업엔진 프로젝트의 대표 분야인 「웨어러블 스마트 디바이스 핵심부품 및 요소기술 개발사업」본격 추진
    • 양 부처는 ’14년 상반기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한 이후 ’15년 4월에는 웨어러블 분야가 포함된「미래성장동력 종합실천계획, 산업엔진 프로젝트」를 수립, ’15년 9월에는 「K-ICT 스마트 디바이스 육성 방안」을 공동으로 발표하는 등 산업육성의 구체화 방안을 모색
    • ’16년부터 ’20년까지 5년간 총 1,270억 원의 규모로 추진될 예정이며, 웨어러블 용 소재·부품, 플랫폼 기술개발에 1,110억 원을, 상용화를 위한 사업화 지원센터 구축에 160억 원이 투자될 계획

‘신산업 분야 공공소프트웨어사업 대기업 참여제도 운영지침’마련 (2015. 11. 27)

  • 성숙기에 접어든 공공 소프트웨어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신시장 창출을 촉진하기 위해, ‘신산업 분야 공공소프트웨어사업 대기업 참여제도 운영지침’을 마련하여 시행하기로 함
    • 신산업 분야 공공소프트웨어사업을 추진하고자 하는 국가기관 및 관련 기업 등에게 예측 가능성을 높여주기 위하여 신청 대상 가능 사업과 세부 운영 절차 등을 포함
    • 지침에 따라 기존 시스템 유지보수 및 단순 고도화 사업, 전체 소프트웨어사업 중 신기술 적용 비중이 극히 일부인 사업은 신청 대상 사업에서 제외

키워드 월간SW중심사회 2015년 12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