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 시 2016. 5. 23(월) 09:30~12:30
장 소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회의실 (판교글로벌R&D센터)
주 제 최근 자율주행차 개발 현황 및 향후 발전가능성은?
발 제 자 김필수(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참 석 자 SPRi 연구진

ㅇ 미래 먹거리로서 “자율주행차”의 활성화는 20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며, 법적 구조, 해킹 방지 등 해결 과제가 많이 있음

ㅇ 자율주행차의 정의 및 작동 원리

- 정의: 운전자 없이 탑승객을 목적지까지 빠르게 안전하게 이동시켜주는 자동 운전 수단
- 작동 원리: 카메라, 레이저 등이 장착된 센서를 부착하고 모니터로 주행 경로를 파악하는 등 정보처리를 통해 자동으로 운전

ㅇ 구글, 애플, 삼성전자, LG전자 등을 비롯한 글로벌 메이커가 모두 자율주행차 개발에 참가하고 있으며 현재 자동차의 약 30%가 전기전자부품이며, 향후 2020년 40% 이상으로 상승 중

ㅇ 자동차는 단순한 이동수단에서 움직이는 생활 공간, 움직이는 가전 제품, 움직이는 로봇, 결국 사물인터넷으로 발전되어 패러다임이 급격히 변하고 있음

ㅇ 국내외 자율주행차 기술 수준은 선진국 대비 약 3년 정도 뒤쳐진 실정

- 센서, 카메라 등 주변을 인식하는 라이다 기술의 원천기술 확보 실패, 수입에 의존하는 실정
- 실증 도로 운행이 가능한 관련법 지원을 하고 있으나 아직은 선언적 의미에 그치고 있고 해외 사례와 같은 자율 주행 시험은 어렵다고 판단됨
- 정부의 컨트롤 타워 부재와 산학연관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기회 마련을 못하고 있음
- 업체별 자율주행차 기술 경쟁력 순위는 벤츠 1위, 볼보 5위, 테슬라 12위, 현대기아 13위

ㅇ 국내외 자율주행차 운행 규정 및 실험

- 미국, 캐나다 등은 이미 자율주행차 운행기준을 규정하고 미국 미시간주에 완전한 자율 주행차 시험이 가능한 실험도시 M시티를 작년에 완성, 운영 중
- 국내는 올해 초 경부 고속도로 등 5개 지역에 시험운행을 위한 임시 허가 영역을 설정
- 미국은 2013년부터 캘리포니아 등 5개 주에서 자율주행실험 면허 발급 실험 중
- 일본도 2013년부터 나고야 등에서 실험 중
- 독일은 2015년부터 일부 고속도로에서 실험 중
- 선진국도 자율주행차 사고로 인한 보험처리 등 관련법 정비 아직도 진행 중
- 국내도 마이크로모빌리티의 경우 올해 완전 개방하기로 합의하고, 규제개혁 차원에서 자율주행차에 대한 대대적인 네거티브 규제로의 전환을 선언

ㅇ 자율주행차의 한계와 가능성

- 풀 파킹 시스템(1~2년 후 적용), 올 어라운드 뷰 등 다양한 가능성과 중소기업의 먹거리 존재
- 현재 폭설, 폭우, 먼지, 안개 등 악조건에서의 운전이 불가능하고 수신호 및 눈맞춤 등 핵심적 신호체계인식이 불가능함
- 탑승자 vs. 보행자 우선의 윤리적 판단은 더욱 중요한 사안
- 모든 차종이 자율주행차인 경우는 모르지만 일반 운전과 자율주행 혼재 사용은 더욱 큰 문제
- 우선 고령자용 자동차와 능동식 안전장치(사고전에 제동 및 핸들 조정)를 통한 예방 장치 탑재가 중요한 실적이 될 것

ㅇ 상용화는 글로벌 메이커 중심으로 2020년 정도에 시속 30~40km 정도로 한산한 실버타운이나 관광지역 등에서 일부 운영될 것으로 판단

ㅇ 향후 해결 과제는 악조건에서 운행, 혼잡도에서 운행, 해킹, 윤리적 판단 하에서 결정조건, 보험처리 등이 남아 있음

ㅇ 미래 자동차는 자율주행, 사물인터넷, 친환경이 어우러진 융합 모델임

 >

최근 자율주행차 개발 현황 및 향후 발전가능성은? - 김필수(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