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1. 하늘에 떠있는 정체불명 무인비행체, 어느 날 갑자기 떨어진다면?

마른 하늘에 날벼락이라는 말 그대로 문제가 된 드론.
지난 5월 초. 서울 시내 한 복판에서 드론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당시 피해 차량은 선루프가 부서졌지만 드론 소유자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다행이라는 말이 나오는즉슨. 차량에 떨어졌으니 이정도로 끝난 것이지 사람이 모여 있는 곳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면 자칫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우려 때문입니다. 

게다가 1년 전에는 하늘에서 추락한 거대한(?!) 드론이 정치적인 용도로 악용되기도 했습니다. 

현대 사회를 사는 우리가 좋던 싫던 드론을 마주는 일에 거부감은 적지만,
문제는 드론으로 인해 다양한 부작용이 속출한다는 것은 정말 꺼려집니다.

하지만 때로는 잊지 못할 장면으로 낭만도 안겨줬죠. 지난 평창 올림픽 개막식의 하늘을 화려하게 장식한 그 것. 수천대의 드론으로 한 편의 화폭을 연상케 하는 드론 쇼를 완성하며 IT기술의 현재를 조명했는데요. 오늘날 드론은 기술 진화의 끝판왕 혹은 로봇 시대의 서막을 알리는 기폭제로 자리하며 상징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군사용으로만 쓰일 줄 알았던 무인항공기 드론. 사람이 가기 힘든 지역 혹은 군사 분계지역을 감시하는 데 매우 유용하게 쓰이며, 오늘날에는 영화 촬영 혹은 재난지역에서 인명 구조까지 드론은 전전후로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습니다. 

인간을 이롭게 하고자 등장한 드론. 하지만 인간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는데
과연 드론 산업이 이대로 성장하는 게 되는 건가요? 혹 제도적인 보완은 필요 없을까요?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이미지 2. 영화 조작된 도시나 터미네이터처럼 드론은 건물을 스캔하고 사람을 추적하고, 자동차를 폭파하기도 한다. 이것은 영화 속 한 장면이 아니라 현실이다. 오늘 날 전쟁지역에서는 드론이 실제로 정찰이나 정밀 타깃으로 인간을 공격하고 있다. 참 유용하고 유익한 기술이지만 드론이 우리 생활권에 진입하면서 각종 문제들을 야기하기 시작했다.

이미지 3. 드론은 초반에 군사용 무인항공기로 사용되었지만, 오늘날에는 촬영, 배달, 농약살포, 감시 등 다양한 분야로 진출해 쓰이고 있다. 그러나 드론도 각종 문제를 야기하고 피해가 속출하기 시작했다.

이미지 4. 고성능화 된 드론이 제어불능인 사태에 빠져 눈 앞에서 사라지는 일이 속출했고, 실제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18년 5월 11일 서울 신설동에서는 150만원 상당의 고가 드론이 주차된 차량 위로 추락했다.

이미지 5. 정부도 드론의 위험성을 파악하고 관리에 돌입했다.

이미지 6. 하지만 엄격하게 관리함에도 다양한 부작용으로 연일 시끄럽다.

이미지 7. 국가 경쟁력 증대를 위해서도 드론 산업 육성이 절실한데, 각종 사건 사과 연일 증가하는데도 막연하게 육성에 힘써야 할까? 드론 산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뭘까요? 사물인터넷 분야에서 활동하시는 전문가분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공감과 소통의 SW정책 오픈 커뮤니티
#네이버블로그 https://blog.naver.com/opencommunity

#페이스북 그룹 https://www.facebook.com/groups/122992425079035/